기사 (전체 42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생각하는글] 행복한 삶의 지혜
세상 사람들은 누구나 행복한 생활과 삶을 꿈꾸며 살아가고 있다. 하지만 정작 행복을 잘 알지 못하는 듯하다.그래서 때로는 어떤 고민과 괴로움이 사라지면 행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해 본다. 이는 마치 하나의 고비만 넘기면 오아시스 같은 해결책이
이락순 기자   2024-06-17
[생각하는글] 선입견과 편견에 대한 자기성찰
남의 시선과 생각 속에 갇혀 지낸다는 것은 풀기도 어렵거니와 무척 답답한 노릇이다. 더욱이 이 경우는 자기의 주관이나 경험은 없고 타인의 주관이나 객관성에 의지한 채 사물이나 사람을 판단함으로써 오류를 범할 소지가 다분히 있어 보인다.이와 관련해 우리
이락순 기자   2024-06-07
[생각하는글] 선입견과 편견에 대한 자기성찰
남의 시선과 생각 속에 갇혀 지낸다는 것은 풀기도 어렵거니와 무척 답답한 노릇이다. 더욱이 이 경우는 자기의 주관이나 경험은 없고 타인의 주관이나 객관성에 의지한 채 사물이나 사람을 판단함으로써 오류를 범할 소지가 다분히 있어 보인다.이와 관련해 우리
이락순 기자   2024-05-16
[생각하는글] [생각하는 글] 인간관계 속 행동의 지혜
사람들 사이에서 누를 끼치지 않는 가장 현명한 행동은 상대방이 싫어하는 것을 하지 않는 것이다. 내가 좋아하는 상대방을 위해 그가 좋아하는 것만 찾아서 하기에는 다소 쉽기도 하지만 여러 가지 제약 조건이 따를 수 있다. 상대방에게 꽃, 선물, 금전 등
이락순 기자   2024-04-24
[생각하는글] [생각하는 글] 불행은 ‘행복’ 옆에 있다.
요즘 세상살이의 가치를 돈이나 외모, 지위와 명예 등에 초점을 두고 살다 보니 현재의 삶에 대해 만족하지 못해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지는 사람들이 종종 있다.순간적으로 ‘욱’하는 성격도 있겠지만 오랫동안 묵혀두고 있던 쌓인 감정에 대한 스스로의 울분을
이락순 기자   2024-03-27
[생각하는글] [생각하는 글] 새로운 시작과 도전
새롭다는 표현은 늘 긴장하게 하는 동시에 향기롭게 다가온다.새로운 시작, 새로운 목표, 새로운 계획, 새로운 제품, 새로운 인연 등등 어디에다 갖다 붙여도 어색하지 않고 기대감을 갖게 한다.일반적으로 우리 사회는 1년에 두 번씩이나 새로운 각오를 다질
이락순 기자   2024-02-27
[생각하는글] [생각하는 글] 새로운 시작은 늘 지금부터
“5! 4! 3! 2! 1! 마침내 2024년 용의 해가 밝았습니다.”2023년 12월 31일 자정을 넘어서면서 전 세계가 밤을 밝히며 새로운 시작의 해를 알린다.그저 매일 같이 뜨고 지는 해는 변함없이 할 일만 하고 있을 뿐이다.하지만 우리는 이때부
이락순 기자   2024-01-23
[생각하는글] [생각하는 글] 스스로 의심치 말아야
사람의 자아는 본래 나약하기 때문에 어떤 일을 하든 간에 불안함이 지배적이다. 그래서 겁도 많고 경계심도 많이 갖기도 해서 인간관계를 깊숙하게 품는 것을 어려워하게 마련이다.특히 미래에 대한 불안심리와 관련해서 입으로는 될 대로 되라고 외치지만 속으로
이락순 기자   2023-12-21
[생각하는글] [생각하는 글] 우물 안 개구리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는 말은 누가 뭐라 해도 정설(定說)이다. 세상은 배우면 배울수록, 알면 알수록 더 넓게 느껴진다. 그러므로 많은 것을 보고 듣고 체험하는 다다익선(多多益善)의 삶은 누가 보더라도 많은 기회와 넓은 인생을 느끼게 된다.하지
이락순 기자   2023-11-27
[생각하는글] [생각하는 글] 가스와 에너지 산업의 寶庫, i가스저널
2000년 10월 창간호를 발행한 본지가 어느새 창간 23주년을 맞았습니다.유수와도 같은 세월 속에서 오직 곧은 정보의 제공과 편파 없이 한 길만 바라보고 혼자서 빨리 가려 하기보다는 우리 업계와 함께 천천히 멀리 가기 위해 걸어온 23년의 세월은 인
이락순 기자   2023-10-23
[생각하는글] [생각하는 글] 시간의 향연
많은 이들은 한평생을 살아가면서 시간이 지나갈수록 추억을 되돌아보며 살아간다고 한다. 그렇지만 더 오랜 세월이 지날수록 자신의 기억 속에서 좋은 추억보다는 서툴고 잘못한 일과 나쁜 기억이 더 많이 남아 있다는 사실에 씁쓸함이 더해 간다.세상 누구나 나
이락순 기자   2023-09-18
[생각하는글] [생각하는 글] 나쁜 기억이 오래간다.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는 데는 단지 몇 초의 시간이면 충분하지만 받은 상처가 아물기까지는 평생을 허비해도 낫기에는 충분치 못하다. 이를 빗댄 옛글에는 ‘맞은 사람은 기억해도 때린 놈은 기억을 못 한다’는 말도 있다.자신은 기억을 못할 정도의 일상이었겠지
이락순 기자   2023-08-14
[생각하는글] [생각하는 글] 누구에게나 고민은 있다.
누구든지 간에 대놓고 떠들지 못하는 고민이 한 가지 이상씩은 가지고 있다. 감추고픈 신체 특징이나 대인 관계, 사회생활, 이성 문제, 경제 상황 등등 말 못 할 고민은 이루 헤아리기가 어려울 정도다. 그래서 사소한 것에서부터 중대한 사건으로 이어질 수
이락순 기자   2023-07-18
[생각하는글] [생각하는글] 스스로 돕는 자가 지혜롭다.
무언가를 얻고 목표한 성과를 이루려면 관심과 열정을 가지고 한 걸음씩 나아가려는 노력은 필수조건이다.노력도 없이 막연한 기대감으로 감나무 밑에 가만히 누워서 감이 스스로 떨어지기를 기다리는 것은 요행수에 불과하다. 어쩌다가 썩은 감이 떨어져 상처만 더
이락순 기자   2023-06-12
[생각하는글] [생각하는 글] 희생과 고통을 감내해야 할 이유
세상 누구든 간에 좋아하는 것만 하면서 살 수는 없는 노릇이다. 때때로 힘들고 어려운 일을 감수하면서 희생도 필요한 것이 함께 살아가는 방식이다. 대체로 남의 간섭을 좋아하는 이는 없다. 그렇다고 무료한 무관심도 견딜 수 없는 것이 우리의 속물근성이다
이락순 기자   2023-05-16
[생각하는글] [생각하는 글] 세상을 올바르게 사는 방법
약점과 단점을 찾아 상대방을 짓밟는 데 쾌감을 가진 사람은 결국 제 꾀에 스스로 넘어가는 것은 역사적으로 자명하다.이런 부류는 소외감에 스스로 분노하고 질투에 눈이 멀어 앞뒤를 못 가리지 못하고 자신만 똘똘한 척 자만에 빠지기도 한다. 다른 누구는 몰
이락순 기자   2023-04-06
[생각하는글] [생각하는 글] 할 수 있을 때 해야 후회 없다.
모든 일에는 때가 있다는 말이 있다. 그 주어진 시기를 놓치면 또다시 회복하기 어려울 수 있고 비슷한 기회가 다시 주어지지 않을 수 있다는 말이다. 하지만 대부분은 그때를 잘 알지 못하고 현시점을 중심으로 자기만의 생각으로 판단하는 경우가 많다. 이는
이락순 기자   2023-03-16
[생각하는글] [생각하는 글] 핑계 없는 무덤 없다.
어떠한 일이든 간에 그것이 행해지고 치러지고 움직여지는 결과에는 이유가 있게 마련이다. 모든 인생이 하나같이 자신이 의도한 것과는 다르게 실패로 끝나는 경우가 많지만 나름대로 원인과 잘 알지 못하는 이유가 있다. 그래서 삶이 끝난 후에도 성공과 실패에
이락순 기자   2023-02-07
[생각하는글] [생각하는 글] 사람이 좋다.
나는 사람을 만나서 교감하는 것을 좋아한다. 그보다도 정겨운 인간관계를 좋아한다. 아무리 삭막한 세상이라 할지라도 미운 정 고운 정이 듬뿍 스며든 만남도 좋아한다.이 세상은 하나의 존재에 대해 깊이 생각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세계 79억 7천여 명의
이락순 기자   2023-01-05
[생각하는글] [생각하는 글] 끄적이는 글로써 세상 짐을 지어본다
전 세계적인 불안한 정세와 경기 부진의 장기화, 고환율 및 고금리로 인해 모든 영역에 있는 직장인이 든 사업주든 고심이 많아지고 있다.과거에는 은행권 등을 통한 자금을 융통해도 저리로 그다지 부담이 적었던 상황이었지만 오늘의 현실은 한 푼이라도 더 벌
이락순 기자   2022-12-0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 : i가스저널 | 제호 : 온라인가스저널 | 등록번호 : 서울, 아53038 | 등록일자 : 2020년 5월 7일 | 발행인 : 이락순 | 편집인 : 김호준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4로 18 마곡그랑트윈타워 B동 702호| 전화번호 : 02-2645-9701 | 발행일 : 2020년 5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락순
Copyright © 2004 아이가스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