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하는글
[생각하는 글] 간사한 마음!?
i가스저널  |  rslee@igas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인간의 마음은 참으로 간사하다고 합니다. 무엇인가를 가졌으면 하다가도 막상 소유하고 나면 이리 재고 저리 재면서 더 나은 것은 재차 찾거나 바꾸기를 희망합니다. 하지만 더 좋은 것으로 바꾸고 나면 나아졌다는 만족보다는 그것보다 더 나은 듯한 또 다른 것에 눈길이 가곤 합니다. 그것이 대놓고 얘기하지 못하는 우리의 마음입니다.

그래도 지난여름 찌는 듯한 무더위에 지쳐가면서 어서 빨리 겨울이 오기를 바랐지만 이 또한 겨울이 오고나면 여름을 기다리는 것은 애교있는 간사함입니다.

무엇이든 편하고자하기 위해서는 한도 끝도 없이 간사해지는 게 인간의 마음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간사함으로 순간의 욕심과 눈앞의 이익은 오히려 독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은 장기적인 영속성보다는 한탕치고 빠지는 데는 효율적일 수 있지만 미래를 위한 보험이 될 수는 없습니다.

사람들간의 관계는 무엇보다도 신뢰가 중요합니다. 상거래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눈앞의 이익을 위해 당장 싸게 살 수 있다고 안정적인 거래를 버리는 것은 상거래에서 비롯되는 신뢰를 저버리는 동시에 책임마저 회피하는 결과를 초래한다는 사실을 순간 방관할 수 있습니다.

사실 10년을 내다보며 하루 100원을 꾸준히 버는 것과 하루 200원을 벌다가도 어떤 날은 50원을 버는 등 싸게 파는 거래처를 찾아다니며 불안정하게 이익을 추구하는 것은 신뢰보다는 이익추구로 인한 손해가 더 커질 수 있다는 게 정설입니다. 하지만 눈앞의 이익에 주력하는 것도 인간의 진솔한 마음일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다고 하루 벌어 하루를 먹고 산다는 생각을 한다는 것은 결국 못 먹는 날도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이를 바탕으로 보편적인 기대치로 만족도를 낮춘다면 삶이 보다 윤택해질 것 같다는 주관적인 생각은 현실에 부딪히다보면 충분히 바뀔 수 있습니다. 99개를 가진 자가 100개를 채우려는 욕심보다는 1개를 가진 자에 대한 배려도 필요합니다. 따라서 99개 가진 것도 충분한데 굳이 남의 것마저 탐을 내 100개를 채워야할 이유는 없습니다. 오히려 1개를 더 나눈 후 98개만 있어도 이들의 삶이나 생활을 영위하는 데는 부족함이 없다는 자세가 중요할 것입니다. 다만 욕심이 지나치고 이런 욕심으로 쟁여놓기만 한다면 아끼다가 똥 된다는 속된 말로 대변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지금은 어렵고 힘들어도 지나고 나면 별 일 아닌 게 되어버리는 것이 일상적인 추억의 회고임을 깨닫고 욕심보다는 정석을 추구하고 경쟁보다는 신뢰를 바탕으로 한 동반자로서 조금씩만 양보할 수 있는 세상에서 더불어 살아가는 모습이 그립습니다.

그래서 이익보다는 명예를 찾고 쌓아놓기보다는 필요한 곳에 나누며 오늘과 내일 그리고 먼훗날 기억되는 지금 이 시간이 간사함보다는 감사함으로 바뀌는 순간으로 저장되기를 바랍니다.

i가스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1
[Focus] 헬륨 공급價! 하룻밤 새 천정부지로 폭등
2
[집중! 이기업] 린데PLC, 합병법인 출범 앞두고 통합 인사발령
3
고압가스 제조·판매자 안전관리기준 강화
4
[인사동정] MS CORPORATION
5
Air Products, 캘리포니아주에 신규 액체수소 플랜트 건설
6
[Hot News] 문대통령, 수소경제의 발원지 울산 덕양 3공장 시찰
7
[Hot Issue] ESS 설비 잇따른 화재로 불안감 증폭
8
[인사동정] 환경부
9
서울시, 올해 ‘전기·수소차 2만5,000대’ 시대 연다
10
[Briefing] 기해년(己亥年) 우리경제, 성장 둔화로 고비 예상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58-718) 서울시 양천구 목동동로 233-1, 1205호 (목동, 드림타워) | 전화 02)2602-9700 | 팩스 02)2602-9939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
Copyright © 2004 아이가스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