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가스와에너지
한국고압용기, 2차 경매마저 유찰내달 17일 3차 경매 불구, 분할매각.임대 가능성 커져
i가스저널  |  webmaster@igas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1.04.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한국고압용기의 2차 경매가 업계의 외면으로 인해 또다시 자동 유찰됐다. 이에 따라 분할매각이나 임대 등과 같은 제2의 방식을 통한 매각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관련기사 제7호 12면)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20일 예정됐던 한국고압용기의 2차 경매가 단 한 명의 입찰자도 참석하지 않아 자동 유찰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1차 경매가 유찰되면서 2차 경매 당시 26억6천만원으로 낮아졌던 경매가는 3차 경매에서 다시 최초 경매가(33억2천5백만원)의 60%에 불과한 21억2천8백여만원에 이루어질 전망이다. 3차 경매는 오는 4월17일로 결정됐다.

그러나 최근 한국고압용기의 실질가치를 격감시키는 악재가 빈발하면서 3차 경매도 결국 유찰돼 분할매각이나 임대 등의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실제로 역대 최악이라는 경기침체로 인해 입찰예정업체들의 투자여력이 시시각각 감소하고 있는데다가 2차 경매 직전 이천市가 그동안 묵인해왔던 농지專用을 전격 취소해 절차상의 어려움도 더해졌다. 또한 지난 20일에는 소방기기 전문업체인 신광산업이 고압용기제조업체 진출, 고압용기 분야의 사업성마저 急轉直下 시켰다.

1차 경매가 농지專用이라는 예상치 못한 변수로 유찰된 것과 달리 2차 경매의 경우 업체들의 입찰의지 자체가 없었던 것도 이러한 원인들에 기인한다.

아직까지 공장가동을 통한 약 4~5억원의 가동자산이 있어 당장 별도의 조치가 이루어지지는 않았지만 3차 경매 유찰시 입찰가가 부채에도 못 미치는 17억원 수준으로 떨어지기 때문에 4차 경매까지 이어질 가능성은 거의 없을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한국고압용기의 한 관계자도 “가장 몸이 달아야할 채권자인 기업은행이 경매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지 않다”고 말해 이같은 분석을 뒷받침했다.
i가스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1
한국, 사우디와 청정수소 협력 확대 나선다
2
한국, 독일과 암모니아 혼소 안전성 평가 ‘맞손’
3
수소연료전지연구회 발족, 기술연구 활동 나선다
4
[Zoom In] 제자리걸음만 반복, 한국의 수소경제 전환 현실
5
[진단] 구인난에 허덕이는 산업용가스업계의 원인
6
포스코인터내셔널, GS칼텍스와 팜유 정제사업 공동 추진
7
가스안전관리 추진성과 공유 및 정책방향 점검
8
경기연구원, ‘경기 남·북부에 수소경제 클러스터 조성 필요’
9
수소충전소 수소누출에도 위험경보 ‘無’
10
강원지역 석유제품 품질관리 강화 나선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 : i가스저널 | 제호 : 온라인가스저널 | 등록번호 : 서울, 아53038 | 등록일자 : 2020년 5월 7일 | 발행인 : 이락순 | 편집인 : 김호준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4로 18 마곡그랑트윈타워 B동 702호| 전화번호 : 02-2645-9701 | 발행일 : 2020년 5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락순
Copyright © 2004 아이가스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