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가스와에너지
포스코인터내셔널, ‘글로벌 종합사업회사’로 새출발그룹의 글로벌화 및 친환경 사업 선도 추진
김호준 기자  |  reporter@igas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5.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양적 성장기반, 질적성장시대 연다’

통합법인 성장전략 및 비전 제시

 

국내 대표 종합상사인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상사’의 외피를 벗고 ‘글로벌 친환경 종합사업회사’로 거듭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4월 13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포스코에너지 통합 후 처음으로 전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양적 성장을 기반으로 질적 도약을 이루겠다는 성장전략과 비전을 공표했다.

회사는 이날 새로운 비전인 ‘Green Energy & Global Business Pioneer’ 아래 약 3조8,000억원의 현 시가총액을 2030년까지 23조원 수준으로 높여 나가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친환경 에너지사업을 필두로 철강, 식량, 신사업 등 네 가지 사업영역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지속성장의 미래를 열어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새로운 비전의 핵심 키워드는 단연 ‘GREEN(그린)’이다. 친환경이라는 불변의 가치를 토대로 3대 핵심사업의 밸류체인을 공고히 함과 동시에 신사업을 통해 그룹의 미래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는 첨병역할을 담당하겠다는 전략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2010년 포스코그룹에 편입된 후 외연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왔다. 2013년 미얀마 가스전 상업 생산, 2017년 포스코 P&S 인수합병, 2020년 자회사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 설립에 이어 올해 초에는 포스코에너지를 합병하며 질적 성장을 위한 토대를 구축했다.

2010년 포스코그룹에 편입되던 해에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매출은 15조6,720억원, 영업이익은 1,717억원 수준이었다. 이후 2022년에는 포스코에너지 합산기준 매출 41조7,000억원, 영업이익 1조1,740억원의 실적을 기록하며 10여년만에 매출 약 3배, 영업이익 약 7배의 성장을 이뤘다. 이는 2022년 매출 기준 코스피 상장회사 중 17위 수준이며 사업회사 포스코에 버금가는 규모로 그룹 내에서도 핵심 사업회사로의 위상을 갖추게 됐다.

하지만 이러한 비약적인 성장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가치는 저평가 돼 왔다. 2010년 당시 3조5,000억원 수준이었던 시가총액은 2023년 현재 약 3조8,000억원으로 코스피 상장사 중 80위권에 머물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통합법인의 첫 대표이사로 부임한 정탁 부회장은 “회사의 실제가치와 시장가치의 갭을 극복하는 것이 당면한 과제”라며 “이를 위해서는 상사라는 사업 패러다임에서 과감히 벗어나 미래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종합사업회사’로 진화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에너지·철강·식량·신사업 확대

2030년 시총 23조 기업으로 성장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먼저 에너지사업을 그룹의 제 3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미얀마, 호주에 이어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에서 추가적으로 광구를 개발해 2022년 1.6Tcf수준의 매장량을 오는 2030년까지 2.5Tcf로 대폭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터미널 사업은 2030년까지 314만㎘로 현행 73만㎘ 대비 4배 이상 확장시키고 집단에너지사업도 추진한다.

또 그룹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재생에너지 분야 확장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신안육상 풍력발전에 이어 2027년까지 신규 해상풍력사업을 개발하고 가스전과 연계한 CCS사업 등으로 미래 친환경 에너지시장을 선도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어 철강부문에서는 친환경 산업수요를 리딩하는 철강 토탈 솔루션 프로바이더(total solution provider)로 나아간다. 특히 친환경 산업이 성장함에 따라 2022년 181만톤 수준의 친환경 연계 철강재 판매량을 2030년에는 390만톤으로 2배 이상 증가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친환경 철강 원료와 이차전지소재 조달 능력을 높이고 그린에너지용 철강 소재 판매 확대에도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와 함께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은 북미, 유럽, 중국 등지에 설립된 해외공장을 가동해 2030년까지 700만대 이상의 구동모터코아 글로벌 생산판매체제를 구축하고 글로벌 시장 점유율 10% 이상을 확보한다는 목표와 추진방안도 수립했다.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식량자원 확보를 통한 식량사업 강화에도 박차를 가한다. 회사는 ‘글로벌 톱 10 식량사업회사로 도약’이라는 목표 아래 호주, 북미, 남미 등에서 글로벌 공급망을 강화하고 성장성이 높은 가공 분야로 밸류체인을 확장해 안정성과 수익성을 챙기기로 했다. 두불어 정밀농업 스마트 팜 등 어그테크(AgTech, 농업 생명공학 기술) 분야 투자로 새로운 사업 기회를 포착하는 등 친환경 영농사업의 선도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전략이다.

이밖에도 글로벌 친환경 종합사업회사로서 그룹의 7대 사업영역 외에서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新재생에너지, 親환경소재, 脫탄소 분야에서 조기에 사업화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다.

바이오플라스틱, 바이오매스 원료 등 친환경 소재 부문에서는 기술 역량을 보유한 국내외 기업과 협업하며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해 나간다. 아울러 유망 벤처기업에 선제적 투자를 통해 미래 먹거리 발굴도 주도해 나가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에너지를 비롯해 철강, 식량 사업군을 보유하고 있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에 발표한 통합비전을 바탕으로 질적 성장을 가시화 한다면 친환경 에너지 전문 종합회사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함과 동시에 최근 중시되고 있는 국가 에너지·식량 안보에도 첨병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통합비전 선포식에 참석한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은 축사를 통해 “새로운 비전을 바탕으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합병 그 이상의 시너지를 만들어 낼 것을 믿는다”며 “탄소중립을 비롯한 그룹의 친환경 사업을 앞서 이끌어주고 해외 사업의 첨병으로서 그룹의 글로벌화를 진화시켜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주주친화 경영 강화를 위해 기존에 운영해온 IR조직을 확대하고 전문 외부인사 영입 등 인력 강화 방안을 추진 중에 있다. 특히 포스코에너지와의 통합 이후 커진 규모와 위상에 맞는 다양한 주주 친화정책을 마련해 주주가치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1
[INTERVIEW] 초저온 & CCUS 선도기업 ㈜에이원 문흥만 대표
2
[COMPANY NEWS] 태경케미컬, 中 화서덕과 D/I 제조설비 대리점 총판 계약
3
[Zoom In] 위기의 효성화학, 실적 반등 언제오나?
4
[진단] 수소 충전가격 인상의 딜레마
5
[줌인] 내년까지 액화수소 전주기 기준 제도화 한다
6
[Info] 지난해 국내 석유시장,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7
[COMPANY NEWS] DIG에어가스, 첫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8
가스안전公, 2023 을지연습 실시
9
대산 석유화학플랜트 실무자 역량 강화 교육 실시
10
가스안전公, 가스안전 핵심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 : i가스저널 | 제호 : 온라인가스저널 | 등록번호 : 서울, 아53038 | 등록일자 : 2020년 5월 7일 | 발행인 : 이락순 | 편집인 : 김호준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4로 18 마곡그랑트윈타워 B동 702호| 전화번호 : 02-2645-9701 | 발행일 : 2020년 5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락순
Copyright © 2004 아이가스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