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하는글
행복한 삶의 지혜
이락순 기자  |  rslee@igas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6.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세상 사람들은 누구나 행복한 생활과 삶을 꿈꾸며 살아가고 있다. 하지만 정작 행복을 잘 알지 못하는 듯하다.

그래서 때로는 어떤 고민과 괴로움이 사라지면 행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해 본다. 이는 마치 하나의 고비만 넘기면 오아시스 같은 해결책이 나타날 것이라는 착각 속에 빠져들기 때문이다.

산 넘어 산이라는 말처럼 결코 이겨낼 수 없을 것 같은 괴로움이 연이어 나타나면 오기와 포기가 교차하는 순간을 마주칠 수 있다. 그래서 똑같은 시간이 주어진다고 해도 행복은 순간으로 나타나고 불행은 오랫동안 머무는 것으로 착각하며 괴로움과 더불어 참고 살아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런 이유로 사람들의 기억회로에는 행복했던 순간보다는 괴로웠던 기억을 더 많이 품고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육체든 정신이든 간에 죽을 만큼의 고통을 느끼면서도 행복하다고 느끼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내일은 지금보다 더 나아질 것이라는 기대가 삶을 지탱하는 원동력이 되면서 오늘의 고통을 참고 견뎌내며 살아가고 있다.

이를 두고 어떤 이는 행복을 만드는 것이 돈이라고도 하고 명예나 건강을 손꼽기도 한다. 정답을 찾기는 쉽지 않지만 자신의 행복은 스스로 만들거나 찾아내야 한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다. 행복은 모든 것이 완벽할 때가 아니라 바로 지금 현재에 있다.

 

다시 돌아오지 않는 중요한 3가지

 

우리의 인생에서 한 번 놓치면 다시 돌아오지 않는 것은 ‘시간, 말, 기회’로 함축할 수 있다.

우리가 가진 ‘시간’은 결코 무한하지 않다. 스쳐 지나가는 것이 시간이기에 목표와 계획이 없는 시간은 무의미해질 수 있고 후회만 남길 수 있다. 과거에 대한 후회나 미래에 대한 걱정보다 현재의 순간에 집중함으로써 더 의미 있는 경험과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말’은 생각과 감정을 표현하고 다른 사람들과 소통하는 주요 수단이다. 더욱이 말에는 큰 힘이 있다. 긍정적이고 격려하는 말은 다른 사람들에게 희망과 자신감을 줄 수 있다.

하지만 부정적이거나 상처를 주는 말은 상대방을 상처 입히는 결과나 인간관계를 파괴할 수 있다.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갚을 수 있다는 속담을 되새겨 봐야겠다.

종종 우리는 일상생활에서 ‘기회’가 흘러가는 것을 간과하거나 무시하게 된다. 그래서 준비된 상태여야만 기회가 실제로 활용되는 기회로 주어지게 된다. 준비된 상태와 적극적인 대처가 아니면 기회는 순식간에 사라지는 요물일 뿐이다.

그래서 우리가 제대로된 인생을 즐기기 위해서는 현재의 시간을 제대로 활용하는 방법을 터득하고 내뱉는 말에 대한 신중함을 덧보태는 동시에 두 번 다시 없을지도 모르는 기회를 붙잡아 맬 수 있는 준비 자세가 필요하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1
[COMPANY NEWS] 밀성티티에스, 세계 최대규모 튜브 트레일러 재검장 구축
2
[매출분석]단일가스켐(주)
3
[매출분석](주)MS가스
4
[매출분석](주)덕산에테르씨티
5
[매출분석](주)에어텍
6
[매출분석]조선기기(주)
7
[매출분석]단일시스켐(주)
8
Linde, 세계 첫 그린철강 공장에 공기분리가스 공급
9
Linde Signs Agreement to Supply Industrial Gases to World’s First Large-Scale Green Steel Plant
10
[매출분석](주)PSG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회사 : i가스저널 | 제호 : 온라인가스저널 | 등록번호 : 서울, 아53038 | 등록일자 : 2020년 5월 7일 | 발행인 : 이락순 | 편집인 : 김호준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4로 18 마곡그랑트윈타워 B동 702호| 전화번호 : 02-2645-9701 | 발행일 : 2020년 5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락순
Copyright © 2004 아이가스저널. All rights reserved.